직장인 셋중 하나, 모든 웹사이트 비밀번호 동일

Source : http://www.zdnet.co.kr/news/network/security/0,39031117,39168869,00.htm

 

대형 포털의 개인정보 유출사고에 이어 최근 국내 은행 전산망 해킹사고 까지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일련의 해킹 사건으로 보안에 대한 우려와 불안감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직장인들의 보안의식에도 빨간 신호등이 켜졌다.

최근 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비밀번호를 변경했거나 바꿀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직장인이 무려 88.1%에 이른 반면 11.9%는 바꾸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이는 최근 연이은 개인정보유출 사건과 해킹사고에 따른 불신과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반해, 개인정보 보안에 대한 직장인들의 보안 불감증은 상대적으로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사이트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주기로는 평균 239일로 약 8개월에 한 번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번 비밀번호를 설정하면 절대 안 바꾼다는 응답도 22.7%에 달해 비밀번호 변경에 별로 신경을 쓰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비밀번호 설정 유형을 묻는 질문에도 비밀번호 분실에 대비해 모든 비밀번호를 통일해 사용하는 통일형이 28.4%로 가장 많아 비밀번호 노출 위험이 높았다. 더욱이 기념일, 생일 등 자신과 관련된 의미를 부여해 사용하는 의미부여형이 21.7%, 외우기 쉽고 간단하게 비밀번호를 설정하는 귀차니즘형이 9.0%를 차지해 비밀번호에 있어서도 보안 불감증은 여전히 존재했다. 반면 영문, 숫자, 특수문자를 8자리 이상 조합해 사용하는 성실형은 24.2%에 그쳤다.

또한 사이트 가입 시 인터넷 약관 파악에서도 보안 불감증이 드러났다. 조사결과 회원가입 약관을 꼼꼼히 읽어보는지에 대한 질문에 불과 4.6%만이 그렇다고 응답한 반면, 대충 훑어본다는 응답이 58.7%로 가장 많았고 전혀 읽어보지 않는다는 응답도 무려 36.7%에 달했다.

반면, 해킹사건에 대한 개인정보 유출 피해에는 강력히 대처할 뜻을 내비쳤다. 조사결과 해킹사건으로 개인정보 유출피해를 당할 경우 이에 따른 대처로 집단소송과 회원탈퇴를 동시에 진행할 것이라는 직장인은 무려 42.8%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집단소송은 물론, 비밀번호 변경까지 하겠다는 응답이 22.7%를 기록했다. 반면, 회원탈퇴만 하겠다는 응답과 비밀번호 변경만 하겠다는 응답은 각각 15.4%와 11.3%를 차지했고 집단소송에만 참여하겠다는 응답은 3.2%를 차지했다. 반면 상관없이 그냥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3.3%에 그쳤다.

아울러, 최근 피어싱이나 스팸전화 등의 피해가 최근의 해킹 파문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53.7%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응답, 피어싱이 해킹사건과 높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어느 정도 관련이 있다는 응답이 40.0%를 차지한 반면, 별 관련이 없다는 응답과 전혀 관련이 없다는 대답이 각각 2.2%와 0.7%에 달했다. @

 

 

보안의식 보안의식 지랄하지 말고.

영어, 숫자, 특수문자 혼합한 비밀번호를 각각 사이트마다 다른게 설정했다고 생각해보자고.

자주 이용하는 사이트를 적게잡아 5개정도라고 치자.

자주 이용하지 않는 사이트도 적게잡아 한 20개 정도라고 치자.

당신은, 25개의 영문,숫자,특수문자 혼합된 비밀번호를 전부 기억할 수 있나요? 씨발 존나 천재네.

내가 지금까지 가입한 사이트가 최소 200개는 넘을걸요?

 

해킹당하면 문제되는 사이트는 권장암호로 하고,

해킹당해봤자인 사이트는 “public”한 비밀번호로 하고있다.

왜, 그냥 지문인식기능있는 키보드 쓰는게 최고일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