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코모가 쉐어 50%갈라지고·07년도의 휴대전화와 PHS

출처 : http://www.nikkei.co.jp/news/main/20080407AT1C0700907042008.html

 

ドコモがシェア50%割れ・07年度の携帯電話とPHS

 電気通信事業者協会が7日発表した2007年度の携帯電話契約数によると、PHSを含めたNTTドコモの同年度末のシェアが49.7%となった。シェア5割割れはNTTグループのPHS事業がドコモの傘下に移った1998年12月以降で初めて。07年度の携帯契約純増数では各種の割引サービスで先行したソフトバンクモバイルが首位に立った。市場の飽和感が強まるなか、各社の割引競争が一段と激しくなる可能性もある。

 07年度末の総契約数は携帯電話が1億272万件、PHSが461万件。携帯・PHSを合わせたドコモの契約数シェアは同社が今年1月にPHSから撤退したこともあり、06年度末の52.2%から2.5ポイント減った。携帯電話だけでみたシェアも前年度末比2.4ポイント減の52%と7 年連続で低下した。

 07年度末の携帯電話シェアでは2位のKDDI(auとツーカー)が29.5%(0.4ポイント増)、3位のソフトバンクモバイルが18.1%(1.7ポイント増)とそれぞれドコモを追い上げた。07年3月に新規参入したイー・モバイルは0.4%だった。 (07日 22:02)

 

 

도코모가 쉐어 50%갈라지고·07년도의 휴대전화와 PHS

 전기 통신사업자 협회가 7일 발표한 2007년도의 휴대전화 계약수에 의하면, PHS를 포함한 NTT 도코모의 동년도말의 쉐어가 49.7%가 되었다. 쉐어 5할 붕괴는 NTT 그룹의 PHS 사업이 도코모의 산하로 옮긴 1998년 12월 이후에 처음. 07년도의 휴대 계약 순증수에서는 각종의 할인 서비스로 선행한 소프트뱅크 모바일이 선두에 섰다. 시장의 포화감이 강해지는 가운데, 각사의 할인 경쟁이 한층 격렬해질 가능성도 있다.

 07 연도말의 총계약수는 휴대전화가 1억 272만건, PHS가 461만건. 휴대·PHS를 맞춘 도코모의 계약수쉐어는 동사가 금년 1월에 PHS로부터 철퇴한 적도 있어, 06 연도말의 52.2%에서 2.5포인트 줄어들었다. 휴대전화만으로 본 쉐어도 전년도말비 2.4포인트감의 52%과 7 년 연속으로 저하했다.

 07 연도말의 휴대전화 쉐어로는 2위의 KDDI(au와 츠카)가 29.5%(0.4포인트증), 3위의 소프트뱅크 모바일이 18.1%(1.7포인트증가)과 각각 도코모를 뒤쫓았다. 07년 3월에 신규 참가한 이·모바일은 0.4%였다.  (07일 22:02)

 

 

오.. 드디어 NTT docomo 점유율이 많이 떨어졌군.. 경쟁이 치열해지는게야..

한국 삼성도 여러 기업이 뭉치면 “살아남기 위해” 가격정책이라던가 쓸것 같은데..

많은 중소기업이 삼성에 종속되어 삼성의 녹(?)을 받으며 살고 있기 때문에,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