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질라 CEO, 애플 사파리 자동 업데이트 비판

사파리’ 윈도우판에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탑재한 애플에 대해 모질라 CEO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모질라 존 릴리 CEO는 22일(미국시간) 윈도우판 사파리3.1에 대한 비판의 글을 블로그(http://john.jubjubs.net/2008/03/21/apple-software-update/)에 올렸다.
일단 릴리 CEO는 자동 업데이트가 안전한 SW를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뛰어난 방법이란 사실은 인정했다. 모질라의 파이어폭스도 비슷한 방식을 채용하고 있다.
단, 애플이 모질라와 다른 것은 사용자가 요구하지 않아도 업데이트를 한다는 것이다. 즉, 사용자가 깨닫기 전에 간단히 SW가 인스톨 되는 것. 릴리 CEO는 이점의 부당함을 지적한 것이다.
애플은 이 방식을 통해 놀라울 정도로 간단히, 게다가 사용자에게 필요 없을지도 모르는 SW를 뿌리고 있다. 마치 말웨어가 퍼지는 과정을 연상케 한다. 이에 대해 릴리 CEO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애플의 이런 움직임은 사용자 신뢰를 구축하려하는 업계 움직임에 반하는 것이라고 풀이할 수 있다. 업데이트의 순수한 의미도 퇴색될 수 있다. 이런 일이 계속되면 기업과 사용자 관계는 악화될 것이다.

clip_image001

.

한편, 애플 관계자는 이번 일에 대해 “애플은 맥과 윈도우 사용자가 간단하고 편리하게 최신 사파리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하려할 뿐”이라고만 밝혔다. @

 

 

자동 업데이트 아닌것이 있는가?

Microsoft Windows 역시 자동업데이트를 참 애용한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사실, 보안관련 패치에서는 사용자가 피드백을 활발히 진행하였을 경우 리눅스 > 윈도우 > OSX 순이다.

관리자가 신경 안쓰면, 리눅스가 가장 보안이 허술하다.

하지만 관리자만 신경쓰면 보안 문제에 있어서는 안전하다고 볼 수 있겠다.

OSX도 보안이 좋다는 소리는 별로 없었다. 지금까지도.

자동 업데이트에 대해 불편한 심기라면, MS Windows의 경우 짜증나는 팝업을 연상시킨다.

사람마다 개성이 있고, 짜증나는건 다 있다.

컴퓨터를 주로 쓰는 사람이면 물어봐줘야 안심이 된다.

그러나 PC방에 “네이버 깔려있어요?” 라고 물어보는 일반인들의 경우에는 자동이 훨씬 편하다.

사용자 접근성과 보안을 적절히 섞는다는것은 참 어렵다.

 

OSX Safari : 자동 업데이트 설정 가능, Automatic 설정시 지가 알아서 업데이트함.

Microsoft Windows : OS차원에서(?)의 설정 가능, Automatic 설정시 지가 알아서 업데이트함.

Mozilla Firefox : 자동업데이트 설정 가능, Automatic 설정해도 물어보고 업데이트함.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