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깎았을 때, 남녀 대화비교

1. 여자가 머리를 깎았을때..
여자 갑 ; 어머, 너 머리 깎았구나?
여자 을 ; 응.. 분위기 좀 바꿔보려구..
여자 갑 ; 어머, 얘.. 너무 잘 어울린다…
여자 을 ; 정말?
여자 갑 ; 그래.. 넌 웨이브가 있어서 커트머리는 안 어울릴 줄 알았는데 정말 괜찮다.. 너무 잘 어울려..
여자 을 ; 고마워, 난 생머리인 니가 너무 부러운데..
여자 갑 ; 무슨 소리야? 예쁘게 멋 내려면 웨이브가 약간 있는게 좋아.
여자 을 ; 그래도 넌 머릿결이 너무 좋잖아. 샴푸선전 해도 되겠어.
여자 갑 ; 얘는 무슨..^^; 샴푸선전은..? 니 머릿결도 굉장히 윤기 있고 탄력 있어.. 나만 너무 띄우지 마..
여자 을 ; 띄우긴..? 정말이야.. 너 머릿결 정말 좋아.
여자 갑 ; 하긴, 가끔 미용실 언니들이 머릿결좋다고 말은 하더라.. 근데 어느 미용실에서 했니?
여자 을 ; 왜, 있잖아? 학교 앞에 “까꼬뽀꼬”.. 그 미용실에서 했어.
여자 갑 ; 어머, 너도 거기 가니? 너 정말 센스 있다. 거기 머리 되게 잘하지?
여자 을 ; 맞어, 너도 거기 가는구나? 너도 감각이 대단한데? 난 거기서 박양 언니한테 머리 맡겨.
여자 갑 ; 그래. 박양언니도 머리 잘 만지지. 하지만 난 생머리라 아무래도 원장님께 맡기는 게 안심이 돼.
여자 을 ; 하긴.. 생머리에다 머리결까지 고우니까 굉장히 조심스러울거야.
여자 갑 ; 근데 그 옆에 “버르장머리”라는 미용실 있잖아..?
여자 을 ; 어휴! 거긴 말도 하지 마, 얘! 재수없어..
여자 갑 ; 어머, 너도 당했니?
여자 을 ; 당한 정도가 아냐. 완전히 귀신산나발을 만들어놨어.
여자 갑 ; 맞어. 거기 가면 항상 후회해. 게다가 정말 간판대로 직원들이 버르장머리가 없더라. 손님들한테도 불친절하고.
여자 을 ; 맞아. 다시는 거기 가지 마.
여자 갑 ; 그래.. 절대 가지 말자.. 근데 미용실엔 언제 또 가니?
여자 을 ; 글쎄, 한 2주후쯤에?
여자 갑 ; 어머, 잘됐다. 나도 그때쯤 가려고 했는데.
여자 을 ; 그래? 그럼 우리 같이 “까꼬뽀꼬”에 가자.
여자 갑 ; 그래, 그러자.. 깔깔깔깔~~
여자 을 ; 깔깔깔깔~~

2. 남자가 머리를 깎았을 때…
남자 갑 ; 머리깎았냐?
남자 을 ; 응..

Humor에 게시됨. Leave a Comment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