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92%, 아파도 출근한다”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아파도 참고 출근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리서치 전문기관 폴에버(www.pollever.com)와 함께 직장인 1,411명을 대상으로 “아파도 참고 출근한 경험이 있습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92.4%가 ‘있다’라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불성실해 보이기 싫어서’와 ‘대신 일을 해줄 동료가 없어서’가 각각 23.2%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눈치가 보여서’(12.7%), ‘인사고과에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9.4%), ‘맡은 일이 너무 많아서’(9.2%) 등의 순이었다.

주로 어떤 증상일 때 참고 출근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복수응답) ‘감기, 몸살’(80.6%)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외에도 ‘심한 두통’(36.2%), ‘소화기 질환(소화불량)’(22%), ‘심한 구토증상’(12.3%), ‘눈 충혈 및 바이러스성 질환’(10.7%) 등이 있었다.

그러나 ‘어떤 증상이든 일단 무조건 출근’한다는 응답도 17.3%나 되었다.

아파도 참고 출근했을 때 드는 생각은 ‘서럽다’(28.4%)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밖에 ‘회사를 관두고 싶다’(22.2%), ‘당연한 일이다’(12%), ‘안쓰럽다’(10.9%), ‘화난다’(9.3%), ‘한심하다’(8.6%), ‘대견하다’(4.3%) 등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주변에 아파도 출근하는 직원의 비율을 묻는 질문에 17.6%가 ‘50%’ 라고 답했다. 뒤이어 ‘70%’(15.3%), ‘40%’(13.5%), ‘10%’(9.9%), ‘80%’(9.4%), ‘30%’(8.9%) 등의 순이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