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등병때..

이등병 때였어여

여름이었구 무척 더웠어여

행정보급관이라구 중대에서 겁나 무서운 사람이 있어여

중대에서 젤 무서워여. 남자분들은 대충알아여

하여간 그 행정보급관은 일 만들길 좋아했어여..

뒷뜰에 호수를 만든데여 글쎄..

전 사병들은 멀쩡한 땅에 호수를 만드느라 밤낮 땅을 파야 했어여..그리구 호수가 생겼져…

군대는 말도 안되는 일이 가능해 집니다.

그러더니 이번엔 그 호수에 물레방아를 만든데요 글쎄…

전 이등병이라 땅파는 작업은 열외였는데 그 큰 물레방아를 나무로 다 만들더니..

저한테 거기다 전기인두로 지져서 용을 그리랍디다..

가뜩이나 여름에 더운데..인두로…

다 그리구 나니까..

“허 이 자식 그림 좀 그리네.”

야 가서 니수통 갖구와라…

“네? ”

했다간 맞아 죽습니다

전 그게 리스통이란 사실은 꿈에도 생각 못하고..

(나무에 바르는 리스)

그저 니수통(물통)… 그러니까 내 수통을 가져오란 줄 알았습니다.

“아 이 자식이 목이 마르구나…”

전 잽싸게 내무반으로 가서 수통을 꺼내곤 물을 채웠죠 가득!

나오다가 하늘 같은 고참들 생각이 났습니다.

그 분들두 목이 마르다..그 생각에 내 옆 고참 군장(배낭)에서 수통을 하나 더 뺐어여

거기다가도 가득! 물을 채워서 행정보급관한테 갔습니다

(아주 크고 당당하게)”여기있습니다!!”

“이게머냐?”

“수통임다!!”

“누가 몰라 자식아?”

(“이 자식이 수통 갖고 오라고 시킨 걸 까먹었나?”)

전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야 니수통 갖고오라고..”

둘 중 하나는 내 것이 확실했습니다..

“이게 제수통입니다!!!”

“나랑 장난치냐?” “니수통!””니수통!”

오른손에 든 건 제 수통이 아닌가 봅니다.

그래서 왼손에 있는걸 들고

“아! 이게 제수통입니다!!”

“이 쉐이 이거 완전 고문관이구만”

“니!수!통! 이 자식아!!!”

이 넘은 말이 안 통하는 넘 입니다 하난 내 것이 확실합니다

“너 안되겠어, 니 고참 불러와.”

전 고참이 더 무서웠습니다..그러나 전 잘 못한 게 없습니다

고참을 데려왔습니다..

“너 이 자식 교육을 어떻게 시켰는데 이 모양이야?”

고참 얼굴이 일그러집니다.

표정에 “너 죽었어 십쉐이” 라고 써 있습니다

“야 니가 가서 가져와”

“머 말입니까”

“머긴 머야 쉐꺄! 니수통!” (빡이 돌았나 봅니다)

“예 알겠습니다!!”

그러더니 바람처럼 사라졌습니다

“넌 머하구 섰어 이 쉐꺄!”

“이벼~엉 김! 종!…(아는 사람은 압니다)

“대가리 박구 있어.이 쉐꺄!”

바람처럼 사라진 고참…

안옵니다..올 리가 없습니다..제가 가져왔거든여…

한참 있다가 울상을 하고 나타났습니다..

그리고는

“제 수통 없어졌습니다..”

“이 자식들이 단체로 개기는구만..”

“너두 대가리 박아”

전 죽었습니다……

제 옆에서 박고 있던 고참이 그럽니다..

“이 개쉐이 니가 내수통 갖구 갔지..너 죽었어 이 개쉐이..”

전 죽었습니다.

그날 저녁 전 이유도 모른 채 얻어 터졌고 제 동기들 단체로 달밤에 체조 했습니다

일병이 되기전까진 수통이 군대에서 젤루 중요한 물건이라 함부로 가지구 다녀선 안 된다고 머리속에 입력을 시켜놨습니다..

특히 고참것은 쳐다도 보지말자라고… T.,T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