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존심 상한 소니 ‘삼성전자 고립 작전’

[한국일보   2008-02-24 18:54:05]

샤프와 LCD 패널 장기 계약 추진 등 ‘1위’ 탈환 본격화

‘삼성전자를 견제하라.’

세계 LCD TV 시장의 패권을 둘러싸고 일본 업체들의 ‘삼성전자 고립전략’이 현실화되고 있다.

24일 니혼게이자이 등 외신 및 업계에 따르면 일본TV 업체인 소니가 샤프에서 LCD TV용 패널을 장기 공급받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소니와 샤프는 이르면 금주중 세부협력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니는 지금까지 삼성전자와 합작설립한 S-LCD로부터 패널을 대부분 구입해 왔으며 일부 부족한 물량만 대만업체에서 조달했다. 따라서 업계에서는 소니가 S-LCD를 제쳐두고 샤프로부터 LCD 패널을 공급받기로 한 것을 두고 “일본업체들이 연합해 삼성전자를 견제하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이 같은 분석에는 최근 소니의 심상찮은 움직임이 한 몫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에서 956만대의 LCD TV를 판매한 소니는 올해 판매 목표를 2,000만대로 2배 이상 늘려 잡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니는 지난해 S-LCD에 대한 2차 투자를 거부했다. 소니는 2004년에 삼성전자와 S-LCD를 설립해 충남 탕정에 7-1, 8-1 라인 등에 1단계 투자를 했다. 그러나 소니는 지난해 11월에 이뤄진 8-1라인 2단계 투자에 참가하지 않아 삼성전자와 협력관계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 왔다.

특히 소니는 샤프에서 50인치 이상 대형 패널이 주를 이루는 10세대 LCD 패널을 공급받는 방안을 추진 중이어서 S-LCD에 대한 8세대 투자를 중단하고 10세대 투자를 본격화하려는 행동으로 풀이된다. 특히 10세대 투자를 계기로 패널 공급선을 삼성전자에서 아예 샤프로 전환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소니가 삼성전자와 제휴를 맺으면서 일본 전자업계의 공동 프로젝트에서 배제되는 등 일본내에서 ‘왕따’를 당해온 것도 이번 공급선 전환의 이유 중 하나로 작용하고 있다. 그동안 세계 TV 시장을 주름잡던 일본 업체들은 삼성전자에 세계 1위 자리를 내주면서 자존심에 상처를 받았고, 이에 따라 마쓰시타 히타치 도시바 등이 공동 지분 투자를 통해 LCD 공장을 신설하는 등 ‘반(反)삼성 공동전선’ 형성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소니의 공급선 변화는 향후 삼성전자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전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단은 소니의 구매선 다변화 차원으로 보고 있으나 장기적으로는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본다”며 “특히 샤프의 동향을 주시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 샤프는 세계 3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나 소니와 협력해 패널 공급을 늘리면 LCD TV 완제품 및 패널 생산 모두에서 판매량이 부쩍 늘어날 것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향후 소니의 동향을 예의 주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당장 제품 판매나 LCD 패널 공급에 영향을 받지는 않겠지만 10세대에 미치는 영향은 두고 봐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계의 다른 관계자도 “타도 삼성을 외치는 일본 전자업계의 연합전선이 갈수록 공고해지고 있는 가운데 소니와 샤프가 10세대 LCD TV 사업에서 손을 잡게 된다면 삼성전자의 1위 수성은 더욱 힘들어질 수 밖에 없다”고 내다 봤다.

최연진 기자 wolfpack@hk.co.kr

日의 역습’… 삼성전자, 소니-샤프 제휴설로 중대 위기

[연합뉴스   2008-02-24 14:49:46]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삼성전자 타도를 외치는 일본 기업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24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본의 TV 업체인 소니가 샤프로부터 대형 LCD 패널을 장기 공급받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현재 소니는 삼성전자와 합작 투자한 S-LCD로부터 패널의 대부분을 구입하고 있으며 일부 모자란 물량은 대만 업체에서 조달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TV 세트 업체가 패널 구매선을 단일 회사에 의존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점에서 소니가 샤프와 제휴를 추진하는 것이 이 같은 공급선 다변화 차원에서 이해된다고 하더라도 최근 소니의 움직임은 여러모로 심상치 않다.

소니는 2004년 삼성전자와 함께 S-LCD를 설립한 이후 충남 탕정의 7-1 라인과 8-1 라인 1단계에 공동투자하면서 그곳에서 생산되는 패널의 절반을 나눠가지며 삼성전자와 협력 관계를 유지해 왔다.

그러나 소니가 작년 11월 탕정 8-1 라인 2단계 투자에서 발을 빼면서 ‘소니와 삼성전자의 협력 관계가 끝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져 왔다.

특히 소니는 샤프로부터 50인치 이상 대형 패널이 주를 이루는 10세대 LCD 패널을 장기 공급받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삼성전자와 8세대 투자는 멈추고 샤프와 10세대 투자를 시작하려 한다는 점에서 소니가 장기적으로 패널 공급선을 삼성에서 샤프로 갈아타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름잡다 최근 삼성전자에 TV 1위 자리를 내어 주고 체면을 구긴 소니로선 삼성전자와 협력관계를 유지하는 것에 대한 회의론이 제기됐을 수도 있다.

특히 최근 일본 전자 업계가 ‘타도 삼성’을 외치며 다양한 분야에서 합작법인을 설립하거나 공동 생산을 추진하는 등 합종연횡을 서두르고 있는 시점에서 소니와 샤프가 동맹을 맺는다는 것은 가뜩이나 특검 수사로 휘청거리고 있는 삼성전자로선 큰 위기다.

최근에는 PDP TV만 고집해 온 마쓰시타도 히타치, 도시바 등과 공동 지분 투자를 통해 LCD 공장을 신설하고 LCD TV 사업에 진출하려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소니와 샤프의 갑작스러운 제휴설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상황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구매선을 단일 회사에 의존하는 경우는 없다”고 전제하고 “소니와 삼성의 전략적인 협력 관계는 현재 잘 유지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지만 당혹스러운 표정이다.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작년 세계 LCD TV 시장에서 수량 기준으로 삼성전자가 16.9%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고 뒤 이어 소니(12.1%), 필립스(10.8%), 샤프(10.1%), LG전자(8.6%) 등 순이었으며 매출액 기준으로도 삼성전자(18.7%), 소니(17.1%), 샤프(11.7%), 필립스(9.9%), LG전자(8.0%) 등 순으로 나타나는 등 삼성전자는 LCD TV 분야 최강자다.

업계 관계자는 “타도 삼성을 외치는 일본 전자업계의 연합전선이 갈수록 공고해지고 있는 가운데 소니와 샤프가 10세대 LCD TV 사업에서 손을 잡게 된다면 삼성전자의 1위 수성은 더욱 힘들어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