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적게 자는 어린이, 뚱뚱해진다

TV 시청시간이나 운동량과 관계없이 잠을 적게 자는 어린이들은 뚱뚱해질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일 보도했다.
뉴질랜드 연구진은 어린이 519명을 대상으로 출생시부터 7년간 건강상태 및 발달 단계 등을 관찰한 결과, 수면시간이 하루 9시간 미만이면 과체중이나 비만이 될 가능성이 증가한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수면시간이 지능지수와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 여부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수면시간이 적은 어린이들은 기분의 변화가 심해진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또 어린이들이 침대에 누워 잠이 들기까지 평균 48분동안 깨어있고 주말보다 주중에 30분 정도 더 많이 자며 사계절 가운데 여름의 수면시간이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7세 어린이의 수면시간은 겨울과 비교할 때 봄에 15분, 가을에 31분, 겨울에는 40분 정도 길어졌으며 자신보다 어린 형제자매를 둔 어린이는 수면 시간이 평균 12분 정도 늘어났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오클랜드 대학 어린이보건연구소의 에드 미첼 교수는 이번 연구로 인해 아동 비만예방법이 한 가지 추가됐다며 다른 연령대로 연구 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