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이야기..

              어느 부끄러운 하루

저는 평범한 회사 생활을 하는 34살의 회사원입니다.

용인 민속촌 근방의 회사에서 근무를 하다가

회사일로 인해 서울 역삼역근처 본사에 가게 되었습니다.

용인 회사에 있을 때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다가

막상 서울을 가려고 하니까 차도 막힐 것 같고 지하철을 타자니 너무 답답할 것 같아서

오랫만에 버스를 타고 가기로 마음 먹고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서울로 가는 버스는 분당에서 많이 있길래

용인 신갈에서 오리역까지 완행으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를 탔습니다.

그때가 7시 50분 정도 되었을 겁니다.

생각하기엔 버스는 만원상태일거라 생각했는데 그날은 보통때와 다르게

서있는 사람은 3~4명정도고 모두 앉아있는 상태였습니다. 

구성쯤 도착해서 막 출발을 하려고 할 때의 일입니다.

한 할아버지가 양손가득히 짐을 들고 버스를 간신히 탔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당신의 아들이나 딸에게 주려고 시골에서 가져온 식료품 같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한 10미터 정도앞으로 전진을 했을까요?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사람들이 앞을 쳐다보았습니다.

운전기사가 할아버지에게 차비 없으면 빨리 내리라고 하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어쩔줄 몰라 하며 한번만 태워 달라고 애원하며 말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음속에서는 운전기사에게 어르신께 너무한다며 뭐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때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습니다.

그리고는 가방을 내려 놓고 여기저기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기사아저씨한테 막 소리를지르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잖아요!!!! (귀가 떨어져나갈 정도의 소리로)>>

아저씨 앞으로는 이렇게 불쌍하신 분들 타시면 공짜로 10번 태워주세요”

라고 말하면서 만원짜리를 돈통에 넣는게 아니겠어요?

순간 눈물이 핑~ 돌 정도의 찡~~~~~~~~함이 제 가슴을 스치고 지나가더군요.

그리고는 할아버지를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모시고 가는게 아니겠어요?

정말 제가 태어나서 이렇게도 창피했던적이 있었나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나 아닌 다른 사람들도 같은 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차마 고개를 들 수가 없고, 어른이라는게 너무나도 부끄럽게 느껴지는 하루 였습니다.

오류역에 다 왔을때쯤인가 저는 만원을 지갑에서 꺼냈습니다.

그리고는 내리는 문이 열였을 때 그 꼬마 주머니에 만원짜리를 얼른 찔러 넣고는

도망치듯 뛰어 내렸습니다.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제 마음이편치 않을 것 같았습니다.

반성하는 하루를 살게 해준 그 꼬마에게 진심으로 머리숙여 감사드립니다.

==============================================================

오랜만에 시간이 많이 남아서 여기저기 둘러보다가

제 자신까지 너무나 창피해지는 글이어서 올려봅니다.

저 상황에서는 저도 글쓴이와 똑같이 쳐다보고만 있었을것 같습니다.

행동으로 옮길 때까지의 시간이 한참 걸렸겠지요.

그 어른보다 더욱 어론스러운 꼬마에게 존경심을 표하며

저도 부끄러운 어른이 되지않게 노력해야겠습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